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전체메뉴

현재 페이지 위치

투데이뉴스

게시판 -- 목록(갤러리)

제목 : 인문강좌시리즈 ‘중원의 역사 – 삼국시대 편’ 열려

일 자 17.10.18 글쓴이 홍보 조회 247
logo
인문강좌시리즈 ‘중원의 역사 – 삼국시대 편’ 열려
line

우리 대학 지식콘텐츠연구소(소장: 노영희 교수)는 지난 10월 18일(수) 교내 행정관 1층 국제회의장에서 ‘중원의 역사 – 삼국시대 편’ 라는 주제로 국립교통대학교 최일성 명예교수의 인문강좌가 진행되었다.


지식콘텐츠연구소, 인문특강 시행


최일성 교수는 “중원역사는 고구려, 백제, 신라 삼국의 문화가 섞여 있는 역사를 말하며 충주는 많은 중원 유물과 유적이 있는 곳이기도 합니다.”라고 강의를 시작하며 충주와 칠지도에 관한 언급을 하였다.


또한 “일본에게 백제의 칠지도가 있는 게 맞다면 일본은 백제의 부하나 마찬가지인 국가로 볼 수 있습니다. 한국에는 문헌기록이나 실물이 없는데요, ‘일본서기(日本書紀)’ 중 신공기(神功記) 에는 칠지도를 ‘백제가 일본에게 받쳤다.’ 라고 일본이 주장하는데, 역사적으로 보았을 때 왕이 신하에게 선물로 칼을 하사하는 경우는 있어도, 신하가 왕에게 선물로 칼을 주는 경우는 없습니다. 이를 미루어 보았을 때, 백제가 일본에게 ‘칠지도’를 하사한 것으로 볼 수 있습니다.” 라고 하였다.

 

이어서 단양은 충주 관할에 속했던 지역임을 유물들을 통해 증명할 수 있음을 내비쳤다. 가장 강조했던 말은, ‘낭성’에 대한 부분이었다.


“삼국사기, 고려사를 보면 임금이 머물렀던 지역에는 살인 외에 모든 죄에 대해 은혜를 베푸는 의례행사가 있는데, 청주에는 그러한 자료가 없습니다. 여러 고분이 출토가 가장 많이 되는 것이 경주 외에 ‘충주’ 인 것으로 미루어보아 진흥왕이 우륵을 만난 곳이라고 나오는 ‘낭성’이 청주라는 주장이 있었으나, 사실은 충주라는 것을 확신하고 있습니다. 청주로 이어지는 길은 ‘육로(陸路)’라서 여러 자원을 옮기는데 불편함이 많은 반면, ‘충주’는 ‘수로(水路)’로 이어지기 때문에, 대량의 자원을 옮기는데 상대적으로 우위에 있었음이 분명하고, 이는 많은 유물과 유적이 나오는 것을 근거로 알 수 있습니다.” 라고 하였다.


한편 최일성 명예교수의 중원의 역사강의는 삼국시대 편에 이어서 10월25일(수) 고려시대 편, 11월 8일(수) 조선시대 편이 같은 장소에서 차례대로 진행 될 예정이다.


인문강좌는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이 공모한 ‘2017년도 인문도시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충주시민들 남녀노소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우리 대학 지식콘텐츠연구소(소장: 노영희 교수)는 주관 연구기관로서 충주시청과 함께 올해 7월 1일부터 내년 6월 30일까지 충주시민을 대상으로 다양한 인문강좌, 인문체험 등을 다채롭게 제공하고 있다.


인문강좌 참가는 PC 또는 모바일을 통해 인문도시충주 홈페이지(http://humancity.kku.ac.kr) 또는 043-840-4983 전화접수를 통해 선착순으로 접수 할 수 있다.



홍보문의 : hongbo@kku.ac.kr


건국대학교 글로컬캠퍼스 대외협력팀